광명모터산업에서 전해드리는 새소식 및 공지사항입니다.


전체 33557건, 1 / 3356 pages  Login 
 
독ss고 님의 글입니다.   
홈페이지   http://asuscom.com
제목   "초5 딸이 횡단보도 건너다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는데 아무도 사과 안해"
작성자   독ss고

경주에서 초등학교 5학년 여자아이가 횡단보도를 건너다 덤프트럭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유가족은 다시는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했다.

지난 3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경주 △△초등학교 5학년 ○○○의 첫 등교일 하늘나라로 간 횡단보도 교통사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에 따르면 끔찍한 사고는 지난달 30일 경북 경주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50분쯤 동천동 한 교차로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12세 초등학생 A양이 우회전하던 25톤 덤프트럭에 치여 숨진 것.


개학 첫날 등교 중이었다는 A양은 녹색 보행 신호에 맞춰 횡단보도를 건넜지만 신호를 무시한 덤프트럭 때문에 참변을 당했다.


청원인은 “막내는 첫 등교일에 선생님과 친구들을 만난다는 들뜬 마음으로 ‘학교 잘 다녀오겠다’ 인사하고 집을 나섰다”고 했다.

이어 “동네 앞에는 4차선 산업도로이며, 신호등이 설치된 횡단보도가 있다. 막내가 파란불이 들어오는 것을 보고 길을 건너는 순간 25톤 덤프트럭이 신호를 무시하고 막내를 덮쳤다”고 사고에 관해 설명했다.


사고 트럭은 인근 공사장을 드나들던 차량이었다.


청원인은 “하루 40~50대가 좁은 동네 도로를 달리면서 안전을 관리하는 현장 요원이 한 명도 없었다”면서 “사고 후 관련된 두 업체에선 누구도 사과하는 사람이 없고, 재발 방지책을 강구하겠다는 말 한 마디 없다”고도 주장했다.


이어 “막내가 건너던 산업도로에는 ‘신호·과속 단속 카메라’ 한 대도 없어 평소에도 주행하는 차량은 횡단보도에 파란불이 들어와도 그냥 쌩쌩 달린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우리 동네 입구는 ‘교통사고 사각지대’”라며 정부를 향해 교통사고 재발 방지책을 요구했다.


또한 ▲마을 입구 진출입로 확장 ▲과속·신호위반 단속 카메라 설치 ▲횡단보도 주변 무허가 간판 철거 등을 요구했다.


한편 트럭 운전사는 신호 위반 사실을 시인했으며, 경찰은 교통사고특례법 위반 혐의로 그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초5 딸이 횡단보도 건너다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는데 아무도 사과 안해" 사나운 일본의 우리말글 죽이기에 맞서 끝까지 싸워 이긴 한글학회의 회원들은 이 겨레의 갸륵한 어른들이었다."
"초5 딸이 횡단보도 건너다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는데 아무도 사과 안해" 어미가 먹이를 물고 나무에 앉아 있는 모습을 보며 미물이라도 자식을 위하는 마음에 숙연해지지 않을 수 없다.
"초5 딸이 횡단보도 건너다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는데 아무도 사과 안해" 지금은 경제 한파의 시대, 삶을 아름답고 풍성하게 만드는 독서가 필요할 때입니다"초5 딸이 횡단보도 건너다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는데 아무도 사과 안해" 아는 것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좋아하고, 좋아하는 것에만 그치지 않고 즐겨 기꺼이 그 일을 수행한다면 능률은 물론 가치 면에서도 으뜸이겠지요.
"초5 딸이 횡단보도 건너다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는데 아무도 사과 안해" 알고 있는 이름은 한두 개뿐인 야생초들이 계절을 다투며 피어나기를 주저하지 않던 길.
시간과 인내로 뽕나무 잎이 비단이 된다.
"초5 딸이 횡단보도 건너다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는데 아무도 사과 안해" 화제의 빈곤은 지식의 빈곤, 경험의 빈곤, 감정의 빈곤을 의미하는 것이요, 말솜씨가 없다는 것은 그 원인이 불투명한 사고방식에 있다.
차라리 말라 죽을지라도 말이야. 나도 그런 나무가 되고 싶어. 이 사랑이 돌이킬 수 없는 것일지라도...
높은 수준의 지성이나 상상력이 천재를 만드는 것이 아니며, 두 가지를 모두 가진 것 또한 천재를 만드는 것이 아니다. 사랑, 사랑, 사랑, 그것이 천재의 혼이다.
"초5 딸이 횡단보도 건너다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는데 아무도 사과 안해" 면접볼 때 앞에 방송국 국장님, 이사님, 사장님이 앉아 있지만, 내가 입사를 해야 국장님, 이사님, 사장님이지 떨어지면 그냥 동네 아저씨일 뿐이다. 그런데 내가 왜 굳이 여기서 떨고 있어야 하지?그러나 버리면 얻는다는 것을 안다 해도 버리는 일은 그것이 무엇이든 쉬운 일이 아니다.
청년기의 자존심은 혈기와 아름다움에 있지만, 노년기의 자존심은 분별력에 있다.

 Prev    "말썽 부려서" 5세 아이 굶기며 학대한 친모·외조모 '실형'
말소장
  2021/09/29 
 Next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에 "文정권, 선 넘어..총파업 총력 집중"
라이키
  2021/09/02 

 


Copyright 1999-2021 Zeroboard